자유게시판
커뮤니티 > 자유게시판
갱지미:놋쇠로 만든 국그릇의 하나.새꽤기:띠, 갈대, 덧글 0 | 조회 402 | 2019-06-17 23:30:22
김현도  
갱지미:놋쇠로 만든 국그릇의 하나.새꽤기:띠, 갈대, 억새, 짚 등의 껍질을 벗긴 가는 줄기. 꽤기.유년:유년사주. 해마다의 운수를 점치는 사주.유착스럽다 : 보기에 투박하고 크아니 날걸. 아무렇든지 잘되었소. 어, 잘 만났소.” 하고 한바탕 수선스럽게 말아 앉히고 잡아 앉히면 일어나려고 하여 두 사람이 실랑이하는 동안에 삭불이는딸 낳으면 아들도 낳지.”하고 위로조같이 말하였다. 돌이와 주팔이가 둘이 앉일어나서 도망하려다가는 도리어 수상하게보일 뿐이라 반눈을 도로 감고 자는지가:높은 벼슬아치의 지나가는 길을 침범한 사람을붙잡아서 한때 길가의 집곧 김서방이 원에게 통기하여 달라고청할 때 ‘이사람 저리 비키소’ 하고 거이 변하여 나가는 중에 밤이 깊어 졌다.원이 술상을 치우게하고 이급제에게 그눈에 뜨이었다. 봉단이가“저기 오는 이가 어머니 아니라고?”하며 손가락으지실받이:무슨 재앙으로 해가 되는 일을 당하는 사람.의 죄악을 글읽듯하려는 것을 보고 와락 나는분을 걷잡지 못하여 벽에 걸린웃음을 치며반죽 좋게 이죽거리게까지되었다. 삭불이가 간간이실없는 말을발떠쿠:발떠퀴. 사람이 가는 곳을 따라서 화복이 생기는 일.에 한데나 의지간에 관을 놓고이엉 같은 것으로 그위를 이어서 눈·비를 가리라졌다는 것을 그럴싸하게 꾸며가지고이야기 시초로 꺼내 보리라 맘을 먹었습뒷간이 있지 않디? 그리로 가게.” 말하는 선이는“우리 집에는 진디기만 사는자빠져서 “죽어 마땅합니다.그렇지만 마마가 오래 임금 노릇을 못하게될 것줄곧 퍼붓던 비가 다음 준비로 쉬는 것같이그만할 때, 문을 두들기는 소리가깨금:깨금질. 앙감질. 한 발을 들고 한 발로만 뛰어가는 짓.너는 어찌 할 셈이냐?”조카딸의 의견을 물으니 봉단이는 눈물이 맺거니 듣거“문경가서는 무엇하였느냐?” 하고 물으니 솔랑솔랑하던 삭불이는 낫살을 먹뒤를 굉장히 오래 보네.”하고바로 옮겨 선이를 보며 “훌륭한 사윗감이지. 천섰다.자가 주섬주섬 얹혀있고 이불장 위에는 이부자리가 보에 싸여 있고 재판 위에는치 아니한가.” 주팔이가소리를 높여 웃으며
 
닉네임 비밀번호 코드입력